전체 페이지뷰

2011년 5월 9일 월요일

오럴섹스/오럴섹스) 남녀의 50%가 선호하는 (오럴섹스/오럴섹스




오럴섹스/오럴섹스) 남녀의 50%가 선호하는 (오럴섹스/오럴섹스


얼마전 한 잡지에서 조사한 결과 각각 남녀의 50%가 오럴섹스/를 받는 것이 더 좋다고 응답했다그리고 해주는 쪽과 둘 다 좋다는 쪽이 3:2 비율이었는데, 대국민적으로 조사를 한 것이 아니었을 테니... 정확성에 대한 확답은 못 하겠다.


하지만 이 설문조사의 중요한 덕목은 모든 여자들이 오럴섹스/에 의무감에서 해주며, 즐기지 않는다는 걱정은 이제 필요 없다는 것이다. 분명 오럴섹스/를 해주는 것을 더 좋아하고 자극적이라고 생각하는 여자들이 존재하니 말이다.


오럴섹스/에 대해서 나는 지극히 나쁜 편견을 갖고 있었다. 어린 시절 본 주부 잡지 (여000, 우000 등과 같은 지극히 정상적인 주부 월간지)에 보면 남편의 강압적인 오럴 요구에 너무나 큰 스트레스를 받고 굴욕마저 느낀다는 아줌마들의 사연을 심심치 않게 봐 왔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오럴과 마주했을 때의 첫 느낌은“괜찮네”였다. 내 입 사이즈에 딱맞는 그의 페니스 사이즈도 한 몫 했지만 말이다.그리고 남자로부터 받는느낌..물론 처음부터 속옷을 누구 앞에서, 그것도 그곳을 구경하겠다며 얼굴을 다리 사이에 박고 있는 남자 앞에서 벗기란,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부끄러운 일이었다.



안된다고 바지를 움켜 쥐었지만 이내 설득당하고 말았다.(나는 왜 이렇게 설득에 약하단 말인가...)


그리고 처음 그의 혀가 내 그곳에 닿은 느낌은...굳이 말해 뭐하겠는가,당연“Fantastic!'이었다.(비서,28세)


발칙한 친구 J양은 처음에 섹스의 순서를 잘 몰랐었다고 한다. 콘돔을 끼고 펌프질 몇 번 한 후에 오럴을 해달라고 하니... 그녀는 뭐 그러할 수 밖에, 생각보다 순순히 응했었다고.


하지만 그의 페니스를 입에 문 순간을 그녀는 이렇게 기억했다 “너무 짜다” 이래서 사람들이 과일 맛 콘돔을 사용하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


당장 닦고 오라는 그녀의 외침에 그는 그곳만 열심히 조심스럽게 닦고 그녀에게 달려왔어야 했다 그 후부터 오럴에 심취한 그녀는 69자세를 잘못 잡아 그녀가 밑에 자리 잡아 그의 페니스가 목으로 넘어갈 뻔해 죽을뻔 한 경험담을 자랑하듯이 늘어놓아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었다. (여자들 입장에선 굵고 큰 사람보다는 긴~~ 남자가 더 좋을 수도 있다)

여자들의 기본 심리가 일단 한 번 이야기를 꺼내기가 어렵지, 일단 한 번 이야기를 꺼내면 꽤 사실적이고 적나라하며 그래서 아주 유용한 정보들이 범람하곤 한다. 가끔 친구네 집에서 모여 오럴에 대한 정보들을 공유하곤 하는데, 의자에서 해봐라, 갑자기 해주면 더욱 좋아하더라~ 등등의 정보를 공유하곤 했다.


그러던 얼마 전 친하게 된 작가에게서 누군가 세상에 처음으로“지구는 둥글다”라고 말한 것처럼 센세이션한 이야기를 들었었다. 그것은 오럴에 임하기 전 소품을 이용하면 만족 두배, 기쁨도 두 배 라는 것이다. 무슨 소품? 어떤 소품? 그녀가 추천한 소품은 “목 캔디”였다.



어느 잡지에선가 그녀도“목 캔디”의 올바른 활용법에 대해서 읽은 후 곧바로 실행에 옮겼는데, 목 캔디를 빨고 난 후 서로 오럴을 해주면 후끈하기도 한 것이,시원하기도 한 것이 기분이 색다르다고...( H양 29세)


애무에서 오럴로, 그리고 사정으로 이어지던 단순한 섹스 패턴에 맛있는 이 소품은 옹달샘처럼 작은 기쁨이 되었다고 한다.

그 뒤로 그녀의 가방 안에서 목 캔디가 여러 맛별로 발견될 때마다 H양은 회심의 미소를 짓곤 했다고 한다


아직도 오럴섹스/에 거부감을 갖고 있는 그녀들에게 그녀는 이렇게 이야기 하곤 한다. 일단 한 번 넣어봐, 그리고 맡겨봐~~~ 발칙한 처녀들의 오럴 도전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엔조이러브] 성인용품 최저가 쇼핑몰


http://www.njoylove.net

댓글 없음:

댓글 쓰기